2024.04.24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칼럼/사설

대통령실 출신 구미을 예비후보의 거품이 빠지고 있다.

- 대통령실 출신 예비후보, 더 이상 윤석열 대통령을 꽃놀이패로 써먹지 말아야
- 보수의 성지 구미, 보수의 분열 야기해 TK에서 유일한 패배지로 낙인찍힐 것

[팩트신문 = 이상혁 기자]

대통령실 출신 예비후보들의 난립으로 보수의 심장 구미에서, 총선 패배의 직격탄을 맞을 것이라는 이상 기류설이 지역 정가를 뒤흔들고 있다. 이는 지난 7대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민주당 출신 후보에게 구미시장 자리를 내준 악몽의 역사가 이번 22대 총선에서도 되풀이될 가능성이 높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작년 11월 대통령 축사 대독으로 지역을 떠들썩하게 했던 것도 모자라 대통령과 함께 찍은 사진으로 자신의 선거사무실을 도배한 대통령실 출신 예비후보는, 지역 발전을 위한 정책과 공약은 뒤로하고 자신이 윤석열 대통령의 복심이라는 프레임만을 내세우며 자신이 ‘대통령이 가장 믿는 사람’, ‘대통령과 가장 가까운 사람’, ‘대통령과의 소통이 가장 원활한 사람’이란 외침과 함께, 오직 대통령과의 친분만 과시하면 무주공산으로 국회에 입성할 수 있다는 구시대적인 방식의 선거 운동을 이어오고 있다.

 

반면, 구미을 지역구에서 21대 총선 당시 민주당이 35.69%를 득표한 것, 최근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 평가가 35%대를 기록하고 있는 것, 이준석 및 이낙연 신당으로 인한 낙수효과까지 감안한다면, 대통령실 출신 예비후보의 작태로 인해 이번 22대 총선에서 국민의힘 패배가 점쳐지고 있다는 것을 정작 자신은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인지, 지역 정서에 대한 충분한 이해를 바탕으로 총선에 뛰어든 것인지 필자는 의문이 든다.

 

지난 5일 ‘예비후보자 지역구 주민들에게 ‘대통령 시계’ 돌렸다'는 의혹성 기사가 언론을 통해 보도된 이후, 사면초가에 놓여있는 대통령실 출신 예비후보의 행보가 총선 판도에 끼칠 악영향은 불보듯 뻔하다.

 

이에 더해 어제(9일) 영남일보를 통해 발표된 새해 첫 여론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이 선택한 후보 적합도에서 대통령실 출신 예비후보가 1위(12%)를 한 것은, 상대적으로 해당 후보가 공천받게 되었을 때 더불어민주당 측에서도 해 볼만한 싸움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는 역선택의 결과이며 윤석열 정부 홍보에 대한 구미시민들의 피로감이 표출된 것이라는 반증이 아닐까 한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지역민들 사이에서는 ‘윤석열 대통령을 꽃놀이패로 썼던 선거 프레임은 반짝 풍선효과’였으며, ‘잠시 동안의 대통령실 출신 예비후보의 인기몰이는 거품으로 판명났다’는 내용이 구전으로 급속도로 전파되고 있는 것이 사실로 드러났다.

 

수차례 타지역에서 낙선하고 오로지 국회 입성만을 목적으로 내려온 보수의 성지 구미는 당신들이 생각하는 양지바른 곳이 아님을 인지하기 바라며, 반도체소재부품특화단지와 방산혁신클러스터 등 각종 지역의 큰 사업들을 본인 혼자의 힘으로 다 이뤄낸 것이라는 허구에 필자는 절대 동의할 수 없다. 당신이 지역 국회의원과 시장, 시도의원 그리고 41만 구미시민들 위에 예전부터 군림하고 있었다는 것인가?

 

지금도 늦지 않았다. 대통령실 출신 국민의힘 구미을 예비후보들에게 대승적 결단을 권고한다.

 

거대 야당의 폭거에 항거하고 있는 국민의힘을 위하는 선당후사의 정신과 한동훈 비대위원장이 말하는 ‘동료시민’을 위해 그리고 ‘공정과 상식’의 가치를 실현하고자 고군분투 중인 윤석열 대통령을 위해 당신들은 불출마 또는 험지 출마로 결단을 내려야 할 것이다.

 

그대들의 대승적 결단 없이는 그동안 당신들이 써먹은 윤석열 대통령을 활용한 선거 프레임으로 피로감이 누적된 41만 구미시민들의 선택은 보수의 집결이 아닌 보수의 분열을 야기해 TK에서 유일한 패배지로 낙인찍혀 역사의 뒤를 장식할 것이다.

배너

기자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