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 (일)

  • 흐림동두천 0.2℃
  • 흐림강릉 0.2℃
  • 비 또는 눈서울 1.9℃
  • 비 또는 눈대전 0.3℃
  • 대구 2.1℃
  • 울산 2.8℃
  • 광주 2.0℃
  • 흐림부산 4.7℃
  • 흐림고창 1.9℃
  • 제주 7.7℃
  • 흐림강화 0.8℃
  • 흐림보은 0.5℃
  • 흐림금산 0.2℃
  • 흐림강진군 3.3℃
  • 흐림경주시 2.8℃
  • 흐림거제 5.0℃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보건학문&인권연구소.. 식약처 상대로 코로나 백신허가 취소하라 취지의 성명서발표

2023.11.23일 10시30분 서울행정법원 지하205호

[팩트신문 = 이상혁 기자]

보건학문& 인권연구소 대표 김문희 (약칭 보앤인)는 식약처를 상대로 코로나 백신허가를 취소하라는 취지의 성명서 발표가 있었다.

 

[성명서]

2019년 3월 신천지 교인들의 첫코로나 감염으로 대한민국 국민들은 신종감염병인 코로나에 대한 공포심에 휩싸이게 되었다. 정부와 온갖 미디어에서는 코로나에 한번 감염되면 절대 치유되기가 힘들것처럼 공포를 조장하였고, 코로나 감염자수만 매일같이 언론에 보도하였다. 신천지5천명 감염자중에서 1명만이 지병때문에 사망하였고 나머지 확진자들의 완쾌 보도는 어디에서도 들을수 없었다. 이렇게 공포에 휩싸인 국민들에게 정부는 제일 처음 60대이상 고위험군에게 백신접종을 하였으며, 점차 전국민에게 백신접종이 확대되었다. 접종후 부작용으로 사망하거나, 위중증자들에 대한 뉴스가 연일나옴에도 불구하고 질병청은 인과관계가 없다며 19세이하 청소년들에게까지도 백신접종을 강제하는 파렴치한 일까지 벌리게 된다. 코로나 백신접종으로 감염을100% 예방할수 있다는 정부와 질병청의 말을 믿은 국민들은 강제백신임에도 자각하지 못한채 정부와 질병청이 말한 허위 과장광고에 속아서 백신을 접종하게 되었다. 코로나 백신접종률1차87% 2차82%, 1회이상 접종자는 4416만명으로 대한민국 국민대다수가 코로나 백신을 접종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코로나 감염자는 백신접종이전보다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여, 일일감염자 60만명, 일일사망자 400명이나 되는 말도안되는 수치를 보게된다. 코로나 백신으로 100%예방이 가능하다며 전국민에게 백신패스라는 공산주의적, 전체주의적인 제도까지 만들어가며 강제적으로 접종을 하였으나, 100%예방은 되지 않았다. 예방이 되지않자 사망을 줄여준다는 말장난으로 또다시 국민들을 호도하기 시작하였다. 코로나 백신1회이상 접종자4416만명, 현재 코로나 누적확진자는 3천7백만명을 넘었다. 이 수치는 엄연히 정부가 코로나 백신에 대해서 대국민 허위과장광고로 인해 국민들이 속았다고 밖에 볼수없는 수치이다. 재판부는 식약처와 질병청의 합작으로 긴급승인된 코로나백신허가를 취소해주길 바란다. 식약처는 허위과장광고를 하는 다이어트약이나 식품의경우에도 전량회수하거나 행정처분을 위해 감사까지 하고있다. 그러므로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어 있는 백신을 예방백신 이라면서 정부에서 국민들을 상대로 허위과장광고를 하고있는 것에 대해서 재판부는 코로나 백신허가취소판결을 내려야한다.

 

고 발표하고 뜻을 함께하고 있는 다른 단체들과 연대하여 집회를 이어나갔다.

배너

기자정보